Category

movie

Category

최근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놓아지고 있습니다. 관련 서적도 베스트셀러 반열에 오르고, 여러 모임과 활동이 과거에 비해 잦아졌습니다. 드라마에서도 지고지순한 여성보다는 강하고 주체적인 모습이 다양하게 그려지고 있습니다.

이티는 1982년 당시 문화적 현상에 가까운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1982년은 특이한 해였는데 공상과학 영화인 블레이드 러너와 트론이 개봉했으나 흥행은 잘 되지 않았습니다. 이티는 미국에서 영화를 통해 사회적 움직임을 얻으려 했던 뉴아메리칸 시네마가 거의 사라진 때에 나오게 됐습니다. 1970년대 중반 스필버그가 조스를 내 놓으며 영화 제작과 배급에서 이른바 블록스터란 체계를 성립한 시기를 뉴아메리카 시네마의 사형선고가 내려진 걸로 본 사람들도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이곳에 소개되는 영화들을 영화에 대한 칼럼 ‘시네마 천국’이라 하자. 1970년대 말부터 현대 영화의 중요한 순간들을 끄집어내고자 한다. 이시기는…

이스턴 프라미스는 어떤 류의 종교적 알레고리를 만들어 내는 인간의식의 발생 구조를 조소하듯 보여주면서 그 전경의 풍경에 드러나지 않은…

한국과 헐리우드에서 촬영 된 <디워>는 전면에 걸쳐 한국을 포함한 다민족적이고 다문화적인 캘리포니아의 대중 문화로 채워져 있다. 부라퀴가 빠져나온…

‘스틸 라이프’는 지나친 완성도를 지닌다. 그것은 ‘시민 케인’이 걸작이 아닌 이유와 닮아있다. ‘영웅본색’처럼 불타오르며 우리를 해방시키지도 않는다.

‘1번가의 기적’은 우리의 이른바 <뉴타운 아파트촌의 괴담>을 뛰어 넘어 새로운 세계를 열어젖히기 위해 분투한다. 영화는 하지원이 복싱선수이고 상대에게…

김민정은 첫 등장에서부터 화려한 용모를 화면가득 드러내며 밖으로는 막 깨어질 것만 같은 아름다움을 발산하는 동시에 차분하게 수렴된 에너지로…

무극은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대단히 실망스럽게 느껴질 수 있는 작품이다. 모든 사회적, 철학적 논의를 뒤로하고 엔터테인먼트의 측면으로만 봤을…